먹먹함에 가슴이 아프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40227215008269

가끔 신문 기사를 볼 때면 가슴이 먹먹해지는 경우가 있다. 내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그 고통과 아픔이 지나쳐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낸다.

누구에게나 선택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이거는 기회가 아닌 강요다. 세 모녀는 죽음을 강요당했고 몸부림치고 받아들였다. 마지막까지 남겼던 그 돈으로 병원에 갈 수도 있었고 밥을 먹을 수도 있었고 따뜻하게 어떻게든 하루라도 더 버틸 수 있었을 텐데 죄송합니다란 말을 남기고 죽었다.

살고 싶다 살고 싶다 살고 싶다 살 수 없다 살 수 없다 살 수 없다 살 수 없다.

누구 말마따라 나이가 먹어서 그런가, 아픈 일들이 아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