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를 마시고 유투브를 보다가.

트와이스의 cheer up은 들을때나 볼때마다 감탄하게 한다.

가장 큰 이유는 많은 맴버들이 모두가 소외되지 않도록 적절한 파트배분과 무게배분이 정확하기 때문이다. 수 많은 걸그룹들이 센터의 외모로 먼저 뜨고 그 외에 낙수효과(?)를 받는 전략들을 쓴다. 하지만 거의 대부분은 우리 삶과 마찬가지로 낙수효과는 없다. 팬덤이 커지고 그에 따른 효과로 많은 맴버들이 좀 더 부각이 되던지 그렇던지 아니면 끝까지 묻힌 맴버들은 묻히기 마련이다.

트와이스의 다른 유툽을 보다가 이효리의 유고걸을 커버한 것을 보았다. 이내 끊고 이효리의 영상을 직접 보았다. 참으로 감탄스러운 무대다. 그녀 이후에 여러 솔로 여성 및 그룹들이 그 자리를 매꾸려 하지만 내가 늙었는지는 몰라도 그녀만한 무대를 장악하는 포스는 없는 것 같다. 물론 아이유라는 걸출한 솔로가 있지만 영역이 다르지 않나, 하는 마음이다.

이효리까지 보고 나니 내친김에 슈퍼주니어의 쏘리쏘리를 찾아 보았다. 딱히 좋아하는 그룹은 아니지만 나름 시대에 획을 그은 쏘리쏘리가 있지 않던가. 최근에 즐겨보는 아는형님에 나오는 김희철이 있는 그룹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 무대에서도 여전히 기억나지 않는 몇몇 맴버들을 보면서 과거 그룹의 문제점이 보인다. 남자 영상 본김에 엑소의 으르렁도 찾아보았다.

으르렁은 시대를 나름 관통(?)한 퍼포먼스곡이라고 생각한다. 원테이크 뮤직비디오 빨이 엄청났었지만, 퍼포먼스하나는 독창적이고 멋졌다. 하지만(!) 역시나 누가 누군지 모르겠는건 내탓이니 어쩔 수 없지만…

이정도 찾아보고 나니 문득 현자 타임이 온다. 추천영상에 뜨는 음악대장의 일상으로의 초대를 외면해 왔지만, 어쩔 수 없었다. 음악대장의 노래가 아닌 신해철님의 버전으로 틀어본다.

 

일상으로의 초대는 참 좋아하는 노래였다.

나만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정말 그 노랫말은 휴식이다. Here i stand for you 가 나의 어린시절 곡(?) 이라면 일상으로의 초대는 남은 삶을 관통하는 그런 노랫말이다. 다른 이야기지만 서태지의 강력한 팬이자 서태지와 넥스트라면 당연히 서태지와 아이들을 외쳤던 초딩시절엔 알 수 없는 감성이었다. 그때 신해철을 외쳤던 친구의 감성이 이제와서 부러울 뿐이다.

메일 함을 뒤지다가 사망진단서를 보았다.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남기신 문서를 스캔하여 삼촌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메일을 보냈던 것이 남아있는 것이다. 얼마전에 핸드폰 사진을 다 백업하고 지웠지만, 할머니와 마지막으로 찍은 사진은 핸드폰에 그냥 두었다. 사망진단서와 사진, 알수 없는 무게감을 노래에 실어 한방울 눈물이 흐른다.

남은 삶동안 새로운 만남들은 벌써 지쳐가고 있다. 이제 서른 중반에, 지금껏 살아온 삶보다 더 긴 시간을 보내며 마주칠 헤어짐을 생각해보니 세삼 무겁게 느껴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