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느릿느릿 거북이처럼 흘러가는 중이다

지난 2월 마지막 날 새벽에 전해들은 세 모녀의 자살은 굉장히 날 슬프게 하였다. 죄송하다며 월세를 봉투에 넣어두고 세상을 등진 그들의 마음을 헤아리려 하면 할 수록 가슴은 찢어졌다.

이 이기적인 사회를 어찌 할 수 있을까.

내가 자주 하는 말 중에 “이명박 뽑은 것까지는 이해하는데 이명박 뽑고 박근혜를 뽑은 인간들은 민주주의 사회를 살아갈 자격이 없다.” 는 것이다. 철저한 자신의 개인적 이익만을 대변하는 상위계층부터 ‘신’처럼 떠받드는 무지랭이들까지 그들에게 “자유” 라는 단어의 가치는 돈으로 귀결되는 천민자본주의 뿐이다.

우리가 용산참사와 쌍용차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는 내 이웃이기 때문이 아니라 언젠가 나에게도 닥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돈의 횡포로 부터 나를 지켜줘야 할 국가가 배신을 하고나면 기댈 곳은 있는가.

비정상적인 자본의 수직관계는 고쳐야 할 대상이 아니라 동경하는 이상으로서 삶의 목표가 주어지고 생의 도착점이 되어버린, 인간으로서의 의지와 추구는 비웃음의 대상이 되어버린 너와 나의 사회속은 어두운 바닷속으로 사라지는 배와 같다. 아직 채 가지지도 못하고 피지도 못한 죽음이다. 분노하고 또 분노하고 슬퍼하고 아파하고 눈물을 흘린다 해도 돌이킬 수 없는 시간은 오늘도 흐른다.

이른바 진보와 보수의 의미조차 희미한 친구들에게 “좌빨”로 불리던 나의 의지는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면서 사라졌다. 51.6% 지지자들에게 묻는다. 너의 주머니 속에 들어간 돈은 아이들을 구해낼 만큼 충분한가. 외면하지 말고 당신이 던진 표에 너는 책임져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