再见

늘 그렇지만 인생은 계획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멀리 내다보지 않지만 이렇게 우연치않게 생기는 일들은 내게 살아있다는 그 증거가 된다. 이를테면 난데 없이 중국에 가는 지금 처럼 말이다. 원래의 계획이었다면 나는 지금 독일을 싸돌아 다니고 있었어야 하지만 베이징을 향해 가고 있다.

살아있으면 언젠가는 다시 만나리라 인사를 나눈 사람들 중에서도 다시는 만나지 못할꺼 같았던 사람과 어느 날 갑자기 길에서 만난다. 예상치 못한 과거와의 조우는 기억을 송두리채 바꿔 놓아도 그로 인해 바뀐 삶의 방향까지 바꾸지는 못한다. 그리고 이것은 과거가 되어버린 그 순간엔 또 새로운 영향으로 남아 있을 것이다.

인생이 방향성을 가졌다. 원하든 아니든 지난 살아온 시간이 쌓인 경험은 다음 걸음을 내딛는데 중요한 지표가 된다. 지나가 보니 삶 속에서 한걸음 한걸음 중요하지 않은 순간이 없었다. 2007년 시드니 방구석에 앉아 요리사 옷 가슴주머니에 동그라미 그림을 그리며 내 삶에 대해 아주 큰 동그라미를 그렸다고 생각했었던 그 때로 부터 또  7년이 지나온 지금 그것은 좀 더 명확해졌다.

나에겐 늦지 않은 시간이 되길 생각한다.

20131001-094047.jpg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