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첫 번째 물놀이, california beach 전경.

올해는 모처럼 바다를 일찍 다녀왔다. 캘리포니아 비치에 이은 두 번째 물놀이다. 원래 계획에서 날씨에 따라서 여러가지 수정사항들이 있었지만, 재미있게 지내다 온듯 하다. 그동안 몇 번이고 이 서울을 벗어나 바닷가에 다녀오려 했지만, 엉덩이가 무거워진 탓인지 아니면 볍신이 된 것인지 그냥 있었기에 더 즐거웠었던 듯 하다.

출발 전날, 혼자 맥주 2000cc를 먹고 지하철 환승할 곳 지나쳐 내린 역에서 30분간 졸다가 집에 들어와 쓰러진 여파인지 출발날은 굉장히 바뻤다. 팀 제출 해야할 것 준비 도와주는 것과 내 개인서류 준비에 제출에 넣을 포트폴리오 DVD제작까지 우체국 마감시간까지 완료한다는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거기에다가 출발 시간이 밤 12시에서 저녁 8시반으로 바뀌면서 제출한후 밥먹고 맥주한잔 할 시간없이 집으로 돌아왔었다.

해진 거먼 밤엔 장대비가 내렸지만, 롯데마트에서 장을 본 아이들과 접선 후에 출발했다. 이 비는 일요일 새벽까지 왔다 갔다 하며 내리며 나름 즐거웠다. 빗소리와 비 맞는걸 즐기는게 아직은 좋은 나이랄까나. 준호네 별장에서 고기도 구워먹고 작년에 이어 선녀탕에 가서 샤워 한판 해주고 노래방기계에 죽치고 않아 노래를 불렀다. 준호가 별의 별 술을 다 꺼내들어와서 이게 술인지 약인지 모르겠더라. 그 중 하루 한잔 이상 마시면 안된다던 (말)벌꿀술.. 그거 땜시 온 몸에 열이 나서 맹과 나는 몸부림쳤다[..]

다음 날, 빗속을 해치고 동해로 달려가 무한도전을 보겠다던 목표가 비 안오는 바다를 보자마자 뛰어든 덕에 무산되었다. 바다는 얼음장 처럼 차가웠지만 물놀이의 열정을 막을 수 없었다!! 다시 저녁에 고기를(또..) 구워먹고 모두들 골아 떨어졌다. 술을 마시려 다들 노력했지만 달랑 사온 소주6병은 반병도 못비우고 남았다. 혼자 티비앞에서 심슨올나잇을 보다 문득 웃음이 나왔다. 중학교 테니스장에 숨어들어가 고기 구워먹으며 맥주 두병 몰래 가져와 나눠먹던 고딩들이 매 분기별로 차타고 놀러다닐 줄 누가 알았을꼬.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서로간에 여러가지 일들이 많았지만, 앞으로 또 어떤 일들이 생길지 궁금하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Naskaz, 탁, 장컴, 맹, 민성, 날작

드디어 마지막 날,(내가 잠든지 세시간 후, AM9:00) 바닷가에 가자는 아이들의 성화에 잠에서 꺴다. 깼다라는 표현보다는 눈을 뜰 수밖에 없었다. 이불을 다 개어버렸기 때문에…거기에 여행 출발하고 나서 처음보는 햇빛은 흥분시키기에 충분했다. 12:00 체크아웃이니 일찍 오전에 갔다 와서 샤워하고 집에가자! 그것이 계획..민성과 맹은 개인적인 볼일들로 돌아가게 되고 남은 5인은 그렇게 바닷가로 향하게 된다. 다가올 끔찍한 미래도 모른체……

해수욕장에 가까워지자 갑자기 알 수 없는 힘이 솟았다. 지금에 와서 돌이켜보면 정상적인 나의 체력으론 불가능한 일이고, 아마도 벌꿀술이 여기서 힘을 발이 한것 같다. 애들에게 12시는 되야 물 따뜻해지니 그때 가자고 잠 좀 더 자자고 투정부리던 나는 그로부터 여섯시간을 쉼없이 파도속에서 둥실둥실 놀았다. 물 차갑다고 옷갈아 입고온 Naskaz도 또 다시 돌아가 갈아입고 튜브까지 빌려오는 투혼 속에서 신이 났다. 다른 애들은 쉬엄 쉬엄 하며 노는데 나 혼자 인어공주인마냥 수영도 못하면서 바닷물에 잠겨 허우적거리며 놀다보니 세시 반..아쉬운 맘을 놓고 서울러 갈 준비를 챙겼다.

돌아 오는 길, 올것이 왔다. 다들 벌겋게 타오른 살에서 올라오는 열기에 비명을 질렀다. 썬크림을 잊고 놀았던 응분의 댓가다. 햇빛을 보고 광분한 나머지 이성을 잃고 논 탓이다. 내 얼굴은 머리색과 같은 색이 되어버렸다. 우월한 탁님만 썬크림을 잊지 않았지만 그 외 나를 비롯한 비치 보이즈들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09.07.19 규빈 망상(해수욕장)

3 thoughts on “붉은 바다

  1. 핑백: 날작의 케세규블로그

  2. 사실 토요일날 선크림과 긴소매 옷을 가지고 나갔었으나 쓸 일이 없길래,
    일요일날 놓고 나갔다가 역습을 당한거지…
    그 술은 노봉방주(말벌집술)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