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어째서 진짜 씨발

아 진짜 씨발 소리만 하면서 술마시고 있다.

아직 시간이 남아있어 라는 노래가사가 방금 스쳐갔다.

 

신해철.

 

진짜 이 인간 때문에 내가 눈물 콧물 쏟으며 울면서 술마시는 날이 올 줄이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

그래서 더 아프다.

많이 아프다.

오늘 밤은 진짜 아프겠다.

작업하든 공부하든 게임하든 뭘하든 아프다.

장례식에 틀어달라던 노래, 여기 있다.

잘가자 씨발
——
늘 신해철에게 빚진 기분 이었다.

초딩 시절 난, 서태지와 아이들의 극빠였고, 반 친구 중에 넥스트가 최고라는 친구와 싸우곤 했다. 그들의 음악을 듣지도 않고 오직 태지 라는 생각하에 그랬다. 날아라 병아리를 들으며 좋다고 생각하면서도 안좋다고 말했다.

그렇게 몇 해가 지나고 넥스트의 해체 공연을 보았다. 그게 내가 기억하는 그에게 미안해진 최초의 순간이었다. 이제 정말 한눈에 뿅갔는데 왜 해체인가 하고 정말 미안했다. 아쉽고 또 아쉬웠던 그 때.

끊임없이 꿈에 대해 고민하고 넘어지던 시기에 힘이 되어준 그의 목소리가 있었다. 그의 새로운 도전과 음악은 나에게 삶의 영감을 주었으며 그 자체가 음악을 넘어선 무언가였다. 그의 치열한 고민과 행동은 누구도 나의 시대에 대체 할 수 없는 오직 단 하나의 등대였다. 내 대신 고민을 해주고 자신의 답을 공유하고 성찰 할 수 있게 해준 오직 하나의.

나는 그에게 빚이 있다. 그는 준비할 시간도 주지 않고 떠났다. 그래서 난 오늘 밤, 잠깐의 방황을 한다.

씨발. 존나 밉다. 당신이 못일어 날꺼라고 그렇게 그대로 가버릴 꺼리고 단 일초도 생각해 본적 없다. 그냥 일어날 줄로만 생각했어. 평소처럼 지금까지 처럼. 몇 일이나 깨지도 못하고 누워있다 가버릴 꺼라고 한 순간도 생각한 적 없었다. 신해철 마왕 당신이라면 이렇게 가면 안되는 거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