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PD 26세, 는 아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의 훌륭하신 자태


AKAI MPD26 을 구입 했다. 컨트롤러는 애시당초 KORG NANO CONTROLLER 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잭 선장님에게 자문을 구해보고 마음이 따르는데로(?) 이 녀석을 질렀다. 잭 선장님께서 작년 쌈싸페 때 요 녀석의 형님뻘인 MPD24를 턱하니 가지고 오셨던 기억을 되돌아 보면 시간이 참 빨리 가는 구나 싶기도 하다. 그러고 보니 올해 쌈싸페는 쌈지가 부도남과 동시에 했었는지도 모르게 지난 주 금요일날 했었구나. 아무튼 이번 주 공연과 다음 주에 있을 공연 리허설을 하면서 마우스와 키보드로 하기엔 좀 불편한 감이 생겨서 지르게 되었다.

그제 새벽에 최저가를 찾느라 고생하다가 그래도 고생한만큼 2만원 정도 싸게 산듯하여 뿌듯하기도 하다. 공연 하기도 전에 믿고 입금해주신 덕에 요놈도 확 질러버리고 나니 좋은 공연으로 보답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분들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일 끝나고서 돈 줄때 뭣같이 하는 것들을 보면 정말 병림픽에 내보내고 싶다는 생각 밖에 안든다.


아무튼 오늘 하루 종일 이 박스를 기다리며 애를 태웠다. 아침부터 11번가에 들어가 배송추적을 하고 좀 있다가 또 하고 또하고. 근데 10:30분 광진에 도착하고 택배기사님한테 갔다는데도 저녁까지 오지를 않는 것이다! 쫄깃한 마음에 전화를 해볼까 했는데 바쁘실텐데 예의가 아닌거 같기도 하고 해서 딱 야구 시작하는 시간에 나갔다가 끝나는 시간에 들어오니 큼지막한 박스안에 담기어 계시는게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뭇튀튀한 자태. 플라스틱바디임orz

사실 나한테 공연용으로만 쓰기에는 좀 과할지도 모르겠다. 이 전번에 구입한 프로젝터 흰발이 처럼 말이다. 하지만 기계보다 못한 녀석이 되지 않겠어! 라는 다짐으로 작업을 하고 있다보니 뭔가 재미있는 요즘이 되고 있다. 다음 주까지 해서 10월달이 끝나고 나면 이 녀석을 가지고 좀 더 재미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꺼 같기도 하고 또 새로운 공부를 할 수 있을꺼 같은 기대감도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잭 보드니크 선장에게 영광을!

중앙대 반년을 보내며 남은 건 밖으로 티나는 건 1000만원 돈 쓴 내역이랑 준호의 여자친구 밖에 없다. 하지만 상철이 형한테 배운 것도 도움 받은 것은 어디 가서도 돈 주고 배울 수 없는 -신뢰하는 사람이 두들겨본 돌다리- 것 들임을 많이 느끼고 감사하다. 미국에 가서 소호를 휘적휘적하고 계실텐데, 형님 존니(..) 부럽습니다.

이제 다음 목표는 맥북프로! (윽…) 형아가 17인치 내놓을 때 겟했어야 하는건데…자금 준비력을 생각해보면 저 맥북프로는 3년은 더 써야 할듯…(그떄까지 살아 있으려나…)

4 thoughts on “신PD 26세, 는 아니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