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Zombie Land : 좀비랜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만에 쿨한 영화를 봤다. XJ-A140(아직 이름을 못정함)을 통해 보는 영화의 맛은 참 좋쿠나. 새벽의 황당한 저주 이후에 이런 걸작은 오랜만인듯 싶다. 물론 28x 시리즈는 다 좋았지만.

아무튼 메탈리카의 음악으로 시작하는 이 영화의 오프닝 시퀀스는 굉장히 깔끔하다. 좀 돈을 덜들인 듯한 효과가 눈에 거슬리지만 그거야머 허허헛. 하지만 좀비 퀄리티 라던지 영화내 효과들은 깔끔하다. 이야기의 전개도 막힘없이 재미있고 음향도 거슬리지 않고 좋다. 다 좋다!(좀비니깐!)

이 영화는 기존의 모든 장르에서 엑기스만 모아와 코미디를 만들었다고 보면 된다. 모두가 좀비가 되어버린 가족을 잃은 네 사람이 다시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단지 타인이던 그들을 엮는 존재로서 좀비가 존재하는 것이다. 이미 좀비에 관한 내용은 왠만한 사람들에게 충분한 전달된바 있으니 그들에 대해 설명은 필요치 않는다. 이것들은 원인 모를 일에서 발생을 해서 치명적인 존재들이다. -절대적인 규칙- 물리면 너도 좀비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를 보는 내내 숨을 죽일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좀비 영화를 너무 많이 봐서다. 좀비들이 징그럽고 죽이는 방법이 잔인하다고 해서 숨이 죽는게 아니라 영화의 클리쉐처럼 등장하는 치명적인 실수들을 주인공들이 할까 하는 걱정이란 것이다. 쿨한 주인공에 대한 염려가 가장 컸는데 영화가 깔끔히 끝나서 좋았다랄까나. Woody Harrelson의 연기도 캐릭터도 모든 것이 정말 멋졌다!

영화 후반부엔 계속 생각나는 작품이 있었다. 영화나 드라마는 아니고 바로 게임 Left4Dead 2 의 놀이공원 스테이지다. 좀비 요소들도 그렇고 4인 파티 라는 점도 그렇다. 굉장히 재미있게 한 게임인데 비슷한 느낌을 많이 받은건 당연하겠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최근에 영화보고 포스팅 안한 표들. 이클립스 라던지 솔트 라던지 인셉션이라던지…무비 트윗하고 나면 힘이 빠지는 기분이랄까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