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의 시작 바다

아크로스 아이들과 겨울 바다를 다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1. 24 영필 준호 윤지 도현 그리고 진남 feat.규빈

작년에 무수히도 많은(?) 놀이를 같이 하고 올해 또 시작하는 듯 하다.

사실 바다를 무척 가고 싶었다. 매해 연말이나 연초가 되면 바다에 가곤 했는데 일행이 있던 적도 있지만, 대부분 혼자서 오는 경우가 많았다. 워낙 이런저런 성격 탓에 딱히 계획을 세우고 다니지 않았기 때문이다. 바다에 가면은 일년동안 쌓인 털어내고 싶은 기분들을 고해하는 마음으로 파도에 쓸어놓고 온다. 오직 파도 소리와 바람 소리만 들려오는 수평선 끝을 바라보다 센치해지면 추운 바닷바람이 허세부리지 말라고 넣어주는 그 모습이 좋다. 그러고 나면 내 자신이 한결 가벼워 져서 다시 한해를 시작하는 것이다.

이번 해로서 아크로스라는 이름으로 만난지 10년이 넘었다고 하니, 한 세월이 지나도록 만나온 인연이 좋다. 고2 때 만나와 지금까지 이런 저런 이야기거리들을 만들며 지내 온 것이 결코 가볍지 않다. 매해 이렇게든 저렇게든 놀러를 다니다 작년을 기점으로 영필의 차량지원이 기폭제가 되어 참 많이 다녔다. 이번에 간 동해시와 강릉은 정말 낯설지가 않아서 깜짝 놀라기도 할 정도니;
10년이면 참 많이 변했을 것이다. 나도 변하고 아크로스 애들 한명 한명 모두가 변했을 것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교를 다니고 군대도 다녀온 애들도 있고 그리고 다시 복학도 하고, 모두의 이야기 하나하나 모두가 다양하고 그러기에 다를 것이다. 개인사 들을 모두 잘 알지 못하지만, 그런 다른 삶을 살아 가면서도 10년의 궤적안에 서로의 이름이 있다는 것만은 알고 있다.
0을 지나고 나면 다시 1이다. 2001년도 10년이 더해져서 2010년이다. 19xx년대를 살 때는 2000년대가 올 줄 몰랐고 마침내 2000년이 와서는 2010년이 오리라고 상상조차 못하고 살았다. 벌써 한달이 다되가지만 아직도 2009년으로 착각하며 살던 내가 비로서 2010년에 도착했다. 얻은 것이 있는 만큼 잃는 것이 있음을 아는 내가 되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볼 수 있었던 일출. 망상해수욕장.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