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싫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만들었지만 보고 있으면 멍해지는 요상한 매력이 있네


간밤에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일찍 잤다가 일찍 일어나 있는 상태다.


요지는 염색한 머리를 다 자르러 갔다가 다시 염색을 하고 왔다는 것인데, 뭐 정말 오랜만에 스트레스 받아서 한것도 아니고 그냥 이유없이 하고 와서 기분도 뭐 흣흣 한 상태였다. 그런데 동네에 오자마자 아주 짜증나는 상황들이 연속되는 것이다. 시간 차도 없이 나한테 짜증부린 사람들 덕분이다. 지금도 생각하면 가슴이 쿵쾅쿵쾅 뛸정도로 가슴속의 뜨거운 투쟁본능을 이끌어 낼 정도로 말이다. 이참에 여러가지 생각들이 나는데 결론은 꿈속에서 MC몽 콘서트에 스페셜 게스트로 룰라가 환상적인 무대를 보여주는데 무대 밖에서는 정부의 부당함에 시위하는 사람들이 끌려가는 것을 보며 끝났다.
뭐 아무튼 그렇게 싫다면 다시 재염색을 해야겠다. 어짜피 한 2~3주 있다가 할 생각이었지만 내 신체에 대한 나의 의사를 무시한 모두의 머릿 속에서는 머리색만 바꾸면 자신들의 평화가 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니 그를 위해서 희생을 해주겠다. 그렇게 맘을 먹어도 쉽게 가라앉지는 않는다. 사실 염색을 해야겠다고 맘먹고 갔다온 것도 아니니 ‘세상에 치였다’느니 ‘굴복했다’라더니 ‘너도 어쩔 수 없구나’등등이 다시 염색하는데 필요한 단어는 아니겠지만, 그냥 압박 당한다는 그 자체로도 여간 머릿속을 찌릿하게 만드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런 기분에는 아소토 유니온의 음반을 처음 부터 끝까지 듣는 수밖에…
Video copilot 13 Assisted Suicide 예제 따라하기

일반 염색약으로 가뜩이나 머리도 짧은데 두피에 팬더~ 를 만들고 싶진 않아서 지-마켓에서헤나를 주문했다. 집에서 염색 할 때는 매번 해봐야지 했었는데 못하고 있다가 한번 쯤 써보게 되는 구나. 짜증도 나지만 이참에 싸구려 약 말고 좋은 걸로 효도도 할겸 같이 구입해놔야겠다.

애니웨이, 난 꽤나 난 까칠해 질 예정이다.
왜냐하면 지금 짜증난 상태가 딱 염색을 해야할 시점이기 때문이니 말이다.

2 thoughts on “그렇게 싫다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