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하는, 그리고 30년

내년 1월 10일은 우리 형과 둘째 형의 첫 번째 결혼기념일이 될 예정 이다(이렇게 써놓으면 막장같다만…ㅋ) 이제 결혼 3일차의 부부가 된 것이다. 내가 군대 입대하던 날, 형아에게 메세지를 통해서 “형수님이라 불러” 라고 할 때부터 ‘언제 결혼하나’ 하고 간을 보았는데, 결국 나에게 휴가도 안주고!  호주에서 오는 비행기 값도 못받고! 딱 결혼식 날에 모든 준비가 끝난 후에 난 몸만 가려던 계획은 철저히 무시되고 열심히 운전기사, 카메라맨, 혈육 그리고 광대로서의 역할을 수행했다.

그리고 이틀이 지난 오늘은 엄마와 아빠의 29주년 결혼 기념일이 되는 날이다. 음력으로 친다면 거의 엇비슷한 날에 결혼을 한 것이다. 30년차에 접어드는 부모님을 보니, 과연 그들이 부부로서의 첫 날을 보내며 생각했던 것 들과 오늘 저녁에 자기전에 생각할 것 들이 무엇일지 궁금하다.
자신들의 반평생 보다 더 오랫동안 끼고 살았던 자식이 하나의 다른 가정을 이루어 나가는 것을 지켜보는 부모의 심정을 나로서는 당연히 헤아릴 수가 없다. 생각해 보려해도 어느 순간 내가 넘을 수 없는 큰 벽에서 감당하지 못하는 감정에 휩싸인다. 그것은 결혼을 결심하고 하는 사람들을 바라보는 심정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
결혼식을 끝내고 집에서 어른들의 뒷풀이에 빨간머리 이야기로 술 안주 하시길래 대신에 계란말이를 실컷 부쳐주었다. 꼬냑도 위스키도 꺼내오고 다들 죽죽 넘기다가 모두들 골아 떨어지고 호스트인 아빠, 엄마, 나 그리고 큰삼촌이 남았다. 그러다 엄마가 “이렇게 좋은 날, 우리 아빠가 있었다면 얼마나 좋아했을까.” 하면서 운을 때며 눈시울을 적시니 큰 삼촌은 통곡수준으로 눈물을 쏟는다. 일찌기 할매를 보냈던 아빠의 위로로 하는 듯한 말이 나오고 다들 칭얼칭얼칭얼.
어른 셋이서 벅차오르는 감정을 추스릴 즈음에 난 엄청 슬퍼졌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