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moai M/V 로 마켓팅을 끝을 보여주다

서태지의 이번 싱글인 Moai의 뮤직비디오를 보고 나니 서태지가 직접했든 누군가가 기획했든 대단한 프로젝트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보령의 크롭써클 부터 코엑스 앞의 UFO, 티저영상 그리고 뮤직비디오에서의 UFO까지 실로 대단한 전략이다. 이번에 풀버전으로 공개된 뮤직비디오만 두고 보면 ‘역시 키덜트’, ‘대장답게 순수하다’, ‘인디아나존스냐’ 등등의 글들을 볼 수가 있는데, 첫 앨범 발매 소식 이후 뮤직비디오는 이제서야 한 문장을 끝내는 방점을 찍는다. 특히나 UFO가 등장하는 부분부터의 말들이 많은데 앨범의 컨셉과 연관된 중요한 장면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 장면이 없었다면 보아의 ‘아틀란티스의 소녀’ 와 다를 것이 뭐가 있었을까.

이전에 서태지가 아니면 누가 이런 마켓팅을 하겠는가 라며 감탄한 적이 있다. 뮤직비디오를 보고 그 안에 들어있는 돈다발들을 보고 있자니 헉 하는 소리가 든다. 로케이션을 빼고 생각한다고 해도 등장하는 씬들 또한 많은 것이 뮤직비디오 촬영 테입으로만 DVD 한 세트, 블루레이 라도 발매 해주십시오 하는 기대를 해본다. 이런 식의 돈을 퍼붓는 마켓팅은 과연 ‘돈이 떨어져서 앨범낸다’ 라는 식상한 레파토리 같은 비난으로 감쌀 수 있는 것일까.

그동안 연예계의 표절 마켓팅, 노출마켓팅, 연애마켓팅 수없이 본연의 분야와 상관없는 찌라시 기사들에 의해서 확대되는 노이즈마켓팅에 지칠데로 지쳤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서태지의 마켓팅은 대규모 임야에다 낫질(기계였겠지만..)부터 코엑스 UFO 동영상, 코엑스 UFO 설치와 게릴라(?) 콘서트, 이상해 보이지만 서태지의 앨범안에서 듣고 보고 느낄 수 있는 모든 것이 담겨 있는 이번 8집 싱글의 마켓팅은 서태지 앨범만을 위한, 지금까지 보고 겪은 것중에 최고라고 생각이 든다.

이번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아…이래서 Moai구나 하고 고개가 끄덕여 지는 것과 동시에 앞으로 나올 또다른 싱글 속엔 어떤 노래가 숨어있을지 매우 기대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