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고향 2008 #1 – 구미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 일본의 짧은 드라마식의 괴담이라던지 공포물을 보았는데, 전설의 고향을 보는 순간 ‘아 이런게 한국적인 공포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때 사라졌던 전설의 고향은 여름에 부활하는 시즌제가 완전히 정착한 듯 싶다. 그 중에서 단골로 나오는 구미호가 2008년의 시작이다.

오늘 보기 전에 스틸컷을 통해서 구미호는 박민영 이다 라는 스틸컷을 보았기 때문에 감상하는 포인트는 ‘언제 박민영이 구미호가 되는가’ 였다. 그래서 보는 내내 조바심이 생겨 ‘혹시 이거 내일까지 하는 2부작인거 아냐’ 하며 시계를 쳐다보았다. 구미호는 인간이 되기 위해 간을 빼먹는다, 라는 이야기를 전제로 마지막 남은 마스터피스(!)를 눈앞에 두고 항상 좌절하는 캐릭터인데, 그런 것이 아닌 한 집안에 걸친 저주, 그리고 사람의 간을 먹는 구미호가 아닌 구미호의 간을 먹는 사람이 더욱더 잔인하게 그려내는 스토리다. 그렇기에 조바심을 내게 했긴 하지만 결국에 구미호로 변신하고 후다다닥 해치우면서,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한 시간짜리로 이야기를 구성하는데 큰 무리가 없다고 여겨졌다.

구미호 하면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역시나 구미호겠다. 역대 구미호들 중에서 생각나는 사람이라면 고소영 정도 인데 박민영의 구미호는 무섭다기 보다는(무섭기로 따지면 할머니가 최강이었던 듯) 다른 느낌의 모습을 드러냈다는데 차별성이 있다. 한 네티즌(ㅁaskaz)에 의하면 ‘x라 섹시해’ 라면서 박민영의 역할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낼 정도였다. 또 구미호의 CG가 좋았다는 기사들이 나오고 있는데, 엔딩크레딧에서 본 CG이름은 한명 특수효과 외주제작사 2명 정도로 기억하는데, 음 열심히 해야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여름의 시작이다. 바다로 떠나고 산으로 계곡으로 다녀야 할 때다. 하지만 수박 한접시와 전설의 고향, 매년 익숙하지만 올해도 기대된다.

티져영상은 흠좀무

2 thoughts on “전설의 고향 2008 #1 – 구미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