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地獄の警備員 :: 지옥의 경비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멘시리즈와 좀비시리즈를 덜덜덜 떨면서 보던 초딩 때 같으면 굉장히 무섭게 봤을지도 모르지만 이제는 이런류의 주인공에게 연민을 느낄 줄도 안다. 난 착한 사람이기 때문이다.

 [ 지옥의 경비원 ]

The Guard from the Underground

1992 | 35mm | 97min | 일본 | col

<큐어>, <회로>로 이어지는 구로사와 기요시식 호러의 원점이 된 영화. 전직 스모선수인 경비원은 자신이
경비로 근무하고 있는 빌딩에서 무자비하고 잔인한 연쇄살인을 펼쳐나간다. 하지만 그가 살인을 저지르는 원인은 끝끝내 밝혀지지
않는다. 컬러와 흑백이 결합된 화면은 구로사와 공포미학의 효과적인 도구로 사용되고 있으며, 공포의 원인을 직접적으로
드러내기보다는 감정의 근원을 자극하는 섬뜩한 전율을 맛보게 하는 작품이다. 평범한 일상에서 비롯되는 공포가 가장 무섭다는 사실을
영상과 음향을 통해 효과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작품. 사방에 피가 튀기는 난도질 액션장면에서는 구로사와 기요시가 일찍부터
매료되었던 미국 B급 호러 영화의 영향 역시 엿보인다.

본문 전체 보기 클릭

지옥의 경비원은 무섭지 않다. 긴장감을 극대화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트릭들을 쓰는 것도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존재에 대한 공포감보다는 두려움이 앞서게 만드는 영화다. 그렇기 때문에 굉장히 간결하게 이끌어간다. 라디오를 통해서 범인을 암시하고 첫번째 살인은 금방 일어난다. 범인 또한 추리를 요하지 않고
바로바로 밝힌다. 그리고 살인을 계속 한다. 범인은 대담하고 희생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뿐이다.

살인 혹은 구타를 하는
장면은 꽤나 리얼한데, 리얼하다는 뜻은 보는 사람이 볼 때 굉장히 아파보인다는 뜻이다. 특히나 중간에 팔이 부러지는 것에선 나도
모르게 팔을 부여잡고 한번 더 뒤로 돌려봤다(..) 뛰어다니는 좀비만이 익숙한 사람에겐 고역인 영화일지 몰라도 지긋이 앉아서 보는 재미가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