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de Park in Sydney

어렸을 적 호주에 여행을 간적이 있다. 처음 비행기를 타본 경험이었는데, 마지막에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심은하를 만나는 턱에 기억이 대부분 소실되었다;.

하지만 한가지 기억만큼은 뚜렷한데, 그곳이 바로 하이드 파크였다. 왜냐하면 그곳을 찾아가기전에 꿈에서 그곳을 미리 보았었기 때문이다. 데자뷰라고 해야하겠지. 큰 나무들이 모여서 길을 만들어주고 그 끝에 있던 분수, 꿈에서도 잊을 수 없었던 아름다운 풍경이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만났던 그곳 역시, 기억안에서 아름답게 남아있었다.

다시금 시드니에 도착하자 마자, 오페라하우스 보다 먼저 찾아간 그곳이 바로 하이드 파크였다. 다시 만난 느낌은, 이렇게 작았었나 하는 마음이었다. 초등학교 4학년의 마음속에 남아있던 그곳은 굉장히 큰 곳이었는데 말이다. 어쩌면 미국의 큼지마한 나무들을 본 기억이 남아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바뀐 기분만큼이나, 난 기분좋게 하이드 파크를 대할 수 있었다. 관광지로서 찾았던 그곳을, 심심하면 찾아가서 낮잠을 자고 오는 곳이 된 것이다. 일을 시작하면서 부터는 그렇게 하지 못했지만 일을 하기 전까지 낯선 시드니에서 반갑게 날 맞이해준 곳이다.

[#M_사진보기 클릭|사진보기 닫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편엔 전쟁기념관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길을 주욱 따라가면 분수대가 보인다. 큰 나무들이 문지기처럼 나열한 이길은 정말 아름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따라 오면 정면에 보이는 것은 Hyde park 의 분수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Hyde park 의 상징인 분수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수를 주변으로 놓여있는 의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따라 주욱 올라오면 우측 편에 보이는 st. mary 성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 mary 성당. 니콜키드만과 톰크루즈가 결혼했다고 했던가.


하드에 있는 사진들은 보니 온통 밤에 찍은 것들 뿐이다. 사실 이것도 찍으려고 해서 찍은게 아니라 촬영 때문에 현장답사하느라 찍어놨던 것. 너무 편하게 다니던 곳이라 기록하고 싶지 않았다. 그저 편하게 매일 가는 곳처럼 남기고 싶었었다.

 낮의 사진들은 많은 곳에서 찾아 볼 수 있을테니 스킵.
_M#]

2 thoughts on “Hyde Park in Sydney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