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REC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가 지끈 거린다. 아침형 인간으로서 아침에 영화 한편 봐주는 것은 예의이거늘 아침 10시밖에 안됐는데 눈이 아프고 하품이 나온다. 낮잠 안자기로 했는데 이런 낭패가 있나. 나를 이런 궁지로 몰아넣은 영화는 스페인산 REC다.

이 영화가 취한 핸드핼드라는 촬영기법은 나에겐 언제나 매력적이다.왜냐하면 흔한 지지대 하나 안들고 다니면서 찍는 나에겐 핸드핼드 이외의 촬영법은 없기 때문이다(..) 거기에다가 왜 어째서 이 기법으로 좀비영화를 안만드느냐! 라고 마치 파이널 판타지3가 3D로 다시 만들길 기대했듯이 기대하고 있었던 터라 반가웠따.

REC의 초반의 살짝 늘어지는 감은 뒤로  “이 영화가 그렇게 입소문 타고 다니는 그 공포영화 맞나, 아닌거 같은데”  하고 있었다. 하지만 폭풍전의 고요함 처럼 점점 내 뒷머리를 잡아당기더니 급기야는 누워서 감상하던 나를 “헉 짱이다 이거” 하며 벌떡 일어나게 했다.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극렬한 광폭함을 보이며 뛰어다니는 사람들과 함께 말이다.

핸드핼드로 밀착되어 진행되는 카메라와 짜임새 가득한 이야기의 전체적인 구성도 대단했지만 음향 또한 대단했다. 난데 없이 튀어나오는 비명소리가 공포영화의 묘미라면 이 영화에선 그런 장면은 단 한장면에서 발견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생생한 비디오와 함께 전해지는 생생한 음향은 정말 압권이었다. 그런의미에서 나의 베스트 씬은 펜트하우스로 올라가는 장면이였다.

카메라맨은 끝까지 얼굴이 안나오는데, 이름이 Pablo다. 그리고 엔딩 크레딧을 보면 해당 역을 한 사람 이름 또한 Pablo Rosso다(..) IMDB를 뒤져보니 이 사람 필모그라피에 영화 촬영 기사에다가, 이 영화로 Actor 의 이름에 까지 올라가있다. 뭐 직접 찍고 비록 다리일지라도 출연은 했으니……

최근에 지나간 영화중에 찾아서 보고 있는데 감상문을 쓸만한 영화가 참 많다. 게으르니 또 다음번에.

4 thoughts on “[영화] REC

  1. 핸드핼드 영화가 매력있지. 개인적으로 영화에 몰입도도 높고.

    다만 극장에서 보면 어지럽지. 그나저나 언제 영화냐? 개봉한지 한참된거냐?

    클로버필드는 봤냐? 이것도 나름 재밌어

  2. rec 공포영화같지 아닌데 별루 무서운것도 없고 어지럽고 스토리도 어설프고
    마지막 10분이 그나마 조금 볼만하네여 펜트하우스올라가서 부터 반전아닌 반전이 있네 ㅋㅋ

    진짜 안무서우니 혼자봐도 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