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타임 종료 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밝은 날, roseville역에 앉아 3시경부터 역앞에서 나눠주는 무가지 신문mX를 보다.(컨셉)

지난 일요일부터 시드니의 서머타임(Daylight Saving Time)이 해제되었다. 이로서 한국과는 시차가 1시간이 난다. 아직 바꿔놓지 않은 손목시계 때문에 12시반으로 생각했었는데 11시반이라고 다시 생각하고 나니 괜히 한시간을 번듯한 느낌이 좋다.

세계 어디를 가나 인터넷이 되는 곳에서는 만날 사람은 만날 수 있게 된다. 공간이 다르고 시간이 다르고 계절이 달라도 OnLine이라는 세계에서는 ON과 OFF로 나뉠뿐이다. 몽골에서는 원래 시차가 1시간이 나나 썸머타임으로 인해서 시차가 없었다. 일본 또한 한국과는 시차가 없었으니, 실질적으로 차이가 나는 것을 경험해 본 것은 시차가 14시간나던 미국(서부)였다. 하지만 맨날 밤이 주 생활시간대였다가 아침형인간으로 변할 수 있었기 때문에 별다른 생각없이 지낼 수 있었다.

몽골에서는 해가 밤 11시가 되야 산을 넘어갔었고, 일본은 한국보다 더 더운 경험을 했어야 했다. 그런데 시드니에서는 약간 좀 달랐다. 1시간도 아니고 뭔가 오묘한 2시간 차이라는 것은 알게모르게 신경쓰이는 것이다. “고작 2시간” 이라고 생각했었는데 말이다.

그런데 최근에 인터넷님께서 10초마다 끊기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면서 메신저를 이용한다는 것은 상상조차 못하는 일이 되어버렸다.
불과 몇일만의 일인데 2시간이란 개념이 사라져버린 오늘 아침의 나를 발견했다. 그 동안 누군가와 대화를 하면서 -2를 의식해왔던
일이 자연스럽게 사라져 버린 것이다. 그와 동시에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줄어들고 있음을 확연히 느끼고 있다.

기본적인 나의 생각에 대해 다시 생각한다. 연결되어 있다라는 것은 언제 어디서 어떤 방식과 모습으로 만나더라도 변함이 없다는 것이다. 모습에 변함이 없는 것이 아닌 누구를 생각하는 마음이 변함이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짧은 삶을 살아가면서 절실히 닿은 것중의 하나는 “말하지 않으면 모르는 것” 이다. 나처럼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는 것, 그리고 사람마다 여러가지 경우가 존재한다는 것을 이해한 이후로 말이다.(~이해는 하지만 인정은 하지 않는 여러가지 사실 中~) 그 후로 의사소통의 중요성을 항상 강조해왔다. 나를 인정은 안해도 이해해주는 사람들에게선 이런 일들은 이미 안중에 없는 사안이긴 하지만, 그런 환경들 속에서 지내다가 세삼스래 다시 깨닫는 아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oseville 역에서 밤에 삼각대 15초자세유지신공...


그러니깐 조잡한 이야기 하나를 하자면, 나는 잊지 않아요. 인터넷이 끊겨도 당신이 살아있다면 그 누구도.

10 thoughts on “서머타임 종료 후.

    • 팔자 좋긴..닭손질의 대가가 되어가고 있..근데 싸방이 뭐야? 피씨방 말하는건가 음..여기서 잠에서 깰때마다 내가 혹한기 나온건가 생각이 든다-_-..일교차가 느므 심해

  1. 앉아만 있지말고 뭐라고 말좀 해봐. 딱 한 달이 지났는데….
    일상이 어떤지, 뭐 필요한 거 없는지. 그립다고 거짓말을 하든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