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온 날의 Chatswo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차로 출동하였다가 퇴각.

비가 오려는 날씨였다. 사실 오전까지만 해도 해가 쨍쨍하고 후덥지근한 날씨여서 – 이른바 빨래하기 좋은 날끼 – 비가 오리라고는 전혀 예상을 못했다. 햇빛이 좀 줄어들었을 때 즈음 나가 보려고 마음먹고 나가려는 차, 왠지 갑자기 어둠컴컴해진 날씨라 우산을 가지고 내려오니 비가 이미 내리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분후 재출동 후엔 비가 이미......

시드니엔 장마철이 없다고 하는데, 또 다른 말로는 요즘이 우기라고 한다. 오전엔 쨍쨍하고 오후엔 비오는 날들의 연속 중. 여기 오기전엔 위쪽 지방엔 몇 년째 가뭄으로 농민자살률이 엄청나다는데, 여기 시드니와는 거리가 먼 이야긴가 보다.

[#M_ 더보기 | 닫기 |

지금 살고 있는 곳은 Rosevilla다. 이곳은 전형적인 주거지역으로서 간단한 가게들이 있다. 여기서 한 정거졍만 가면 빌딩(대부분이 아파트)가 있는데 그곳이 바로 Yellow Line에 있는 Chatswood다. 역에서 내리면 아파트, 빌딩들이 있고 반대편으로 건너가면 상업지구가 있다. 씨티로 나가기 전, 보루라고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닭다리 1kg이 $2.23.

서울집에 마그넷이 있다면 Chatswood엔 coles가 있다!

씨티에 나가게 된다면 Chatswood에 올일은 별로 없겠지만 뭐랄까, 조금은 번쩍! 일려다 만 이 거리가 맘에 든다. 지금 공사중인 역통합(?) 쇼핑센터가 완공된다면 또 모르겠지만…뻔쩍뻔쩍 극장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안왔다면 거리에 상당한 수의 사람이 있었을 것이다. 여긴 한국이나 일본은 아니지만 또한 미국도 아니기에 해지면 다들 집으로 들어가지만은 않는다. 그런데 이곳엔 아시아계의 사람들이 특히나 많은 것 같다고 느꼈다. 낮에는 잘 모르겠는데 밤이 되면 이 거리엔 대부분이 아시아계 사람이다. 아시아계라고 해도 반은 중국인 반은 한국인 인듯 하지만 말이다. 유학생들이 많은 것 같은데, Strathfield 지역처럼 아예 영어를 쓸 필요가 없는 곳정도는 아니니 다행이랄까나. 게다가! 역 앞쪽에 있는 Chelsea라는 Pub은 무려 10시(ㅠ_ㅠ)까지 한다. 생맥주 한잔에 $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Look ▷

이곳 사람들은 무단행단을 참 즐겨하는 듯. 신호등이 없는 건널목에서는 사람이 가까이만 와도 차는 멈춰서 기다려 준다. 대충 차 몇대 보내고 건너던 한국에서의 습관때문에 운전자들을 보통사람들보다 더 오래 기다리게 만들기도 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여기 현지인? 들이 건널 때 잘 따라 다니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우 짧은 거리지만 그나마 여기까지랄까나. 조금 더 아래에 가면 Asian가게를 빙자한 중국계 가게가 있으며 왼쪽으로 가면 한국식품점이 있다. 한국식품의 가격은 소비자권장가(원으로적혀있는 것)보다 좀 더 싸다. 1000원짜리 새콤달콤 세트가 $1 이였으니 말이다. 라면가격도 여기라고 특별히 비싼건 아니고 오히려 새콤달콤 처럼 더 싼 듯하다. 라면이 더 비싼 나라는 일본 정도가 그런게 아닐까 생각 중이다. 예전에 쌀국에서도 라면값은 그리 안비쌌던걸로 기억이 나니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 온 날의 산보에 돌아오는 길에 타고온roseville 역에서.


걸어서 대략 15분 정도의 거리다. 서울집에서 테크노마트 가는 정도랄까나. 가볍게 산보용으로 왔다갔다 하고 있음. 하지만 주단위패스권을 사고 나서는 이게 영……

_M#]

4 thoughts on “비온 날의 Chatswood.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