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렁 출격

SR400을 인수 받은지 어언 일주일이 다되어 간다.

철이 철인지라 계속해서 내리는 비로 인해 애만 태우다 결국 고사를 지내고 비닐을 벗기고 제대로 밤마실을 처음 나왔다.

집에 와서 밤마실 가야지 하다가 쓰러져 잠들어 일어나니 1시 반, 말로만 듣던 반포 미니스톱을 향해 달렸다. 아직은 엔진길을 들여야 하는 시기라 밟는 다던지 여러가지를 하지 못하지만(소심해서) 뭐랄까, 속력은 정말 낮지만; 바이크를 타는 일은 즐거운 일이다.

400cc단기통 엔진이 쉴세 없이 엉덩이를 때려대는 녀석 탓에 똥꼬 주름까지 펴지는 느낌이다. 그다지 타는 사람에게 친절한 녀석 같지는 않아 계획하고 있는 전국투어의 미래는 험난해 보이지만 만반의 준비를 해서 다녀와야 겠다.

사실 우렁이는 내 인생의 결정체다. 대책없이 일단 지르고 본 무책임의 정수다. 바이크를 샀다고 하니 주변의 반응은 하나같이 ‘놀랍다’ 이다. 얼굴도 동글동글 생겨서 그 험악! 하고 위험! 한 오토바이를 탄다니 말이다. 십 년 넘게 알고 지낸 친구들도 ‘엥’ 하는 분위기도 재미있다.

그것은 오토바이의 추억을 공유하는 형아와 아빠가 아니면 알 수 없을 테니 당연한 일이다. 어~릴때부터 아빠가 시골가면 태워주는 오토바이 앞자리는 정말 매력적이었다. 형아도 앞에 타고 싶었을 테지만 내가 작으니 어쩔 수(?) 없었던 것에 대해 미안하다. 이미 중학교 때 시골만 내려가면 씨티백을 타고 공항활주로를 누비던, 그것도 굉장한 속도로 달렸던 것을 생각해보면 이 때 아드레날린 한계점이 한번 터져버렸던게 아닌가 싶다.

1종 면허를 따자마자 피자헛 배달 아르바이트를 한 것도 오토바이를 타기 위해서였으나, 그로부터 십 여년이 더 지나서야 2종 소형면허를 따고 바이크를 산 것은 게을러진 인생에 대한 미룰 수 없었던 참회다.

20140624-043352-16432816.jpg

외부에서 오는 갑작스런 사건들은 많은 것들을 변화시킨다. 그리고 그것은 다시 내부에서 요동처 나의 행동이라는 결과물을 만든다. 완벽한 IO 구조를 가지지만 ‘나’ 라는 변수는 ‘시간’ 으로 쌓인 나의 ‘삶’ 이기에 예측가능하면서도 ‘선택’이라는 극적인 구조를 통해 다양한 형태로 나서게 된다.

덜컥 천만원을 지르고 나서 비어있는 통장을 보며 어떻게 채울지 고민하고, 굳이 킥스타터를 왜 이리 좋은 시절에 샀을까 싶은 후회를 하면서도 누가 이기나 해보자 혼자 다짐도 하고.

시간은 흘러간다. 불과 2, 3년안에 올지도 모르던 ‘대학생’ 이란 존재를, 20세라는 나이를 징그럽게 보다 20대가 되고 영영 안오리라 생각했던 30대가 되고도 한 두 해가 지난다. 이젠 지나간 시간을 돌아갈 수도 없다는 것이 현실적으로 느껴지는 나이가 되었다. 조금 아주 조금 슬프지만 삶을, 시간을, 똑바로 바라보며 헤쳐나갈, 그리고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간다.

결론은 즐거운 라이딩, 안전한 라이딩 하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