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있어라

제주도를 떠난다. 공식적으로는 오늘, 조금 지나면 그럴 예정이다.
인생에서 어떤 식으로 남을지 기대 된다. 외로움도 홀로도 작업도 무엇하나 어색하지 않았던.
고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