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1
오늘도 먼가 신이 난듯 글쓰기에 대한 과거드립을 쳤다. 중학교 때부터 고등학교 과정중 까뮈의 이방인을 읽기 전까지 다독상을 놓친 적이 없었고 고교 리즈시절엔 방송중계 조회!엔 거의 계속(맞나) 나가서 교장한테서 얼빠진 자세로 상장을 받아오기도 했다. ‘모두가 예상하던 문과를 안가고 이과를 선택해서 예체능으로 끝을 맺는’ 이 이야기는 뭐, 얼빠진 이야기라고 할만하기도 하지만 if가 존재한다면 엄마가 가장 돌아가고 싶은 순간도 포함되어 있는 장대한 이야기라고 할 수도 있는 것이다.

#2
대화로 풀 수 있는 문제에 대해서는 보통의 경우에는 풀기가 쉽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대화하기가 꺼려진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관한 것이다. 아…짧게 말하면 말못할 고민 같은 것! 신체적으로 혹은 물리적으로 말 못할 고민 같은 경우엔 그냥 병원이라는 대나무 숲에 가서 주사 맞고 털고 오면 되겠지만, 심리적인 문제는 참 어렵다. 누군가에게 도움을 받는 다는 것은 자신을 노출시키는 일이고 이러한 방법에 이 사회에서 자란 -의사소통에 대해 제대로 익히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성기를 내어 놓는 것보다 더한 일이라고 생각 할 수도 있다.

#3
한때 아이들에게 가르침을 내릴 때(..리즈시절) 스트레스가 쌓이면 글을 쓰라고 했었다. 그리고 그 글을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말고 버리라고 했다. 쓰는 것만으로도 자신과의 소통이 가능함을 깨닿는 다면 그러한 압박감에서 벗어나 한발자국 뒤에서 자신을 바라볼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아, 물론 이 생각은 아직도 유효하다. 나도 즐겨 쓰던 방법이기도 했었다. 물론 지금은 그 때와는 좀 더 다른 방식을 가지고 있다.

#4
글이라 하면 이미 난 손으로 쓰는 것보다 타자로 치는 것이 익숙하다. 또래들보다 더 빨리 워드프로세서를 익혔고 그들보다 더 빨리 숙제를 프린트 해서 가져갔다. 그리하여 몇년간 독학(..)을 통해 쌓은 워드프로세서를 고등학교 수업시간에 가르치는 것을 보고 무척이나 분개 했던 기억이 있다(..) 제출 할때 표지를 만든다고 paintshop을 이용하기도 했었는데 아무튼 파일로 글은 저장은 하는데 아웃풋은 인쇄를 해가야 했었는데 요즘은 pdf로 제출하면 되는가 모르겠다. 만약 아직도 프린트를 해가야 하는 상황이라면 허허허 웃지요. 궁금하네.





글을 쓰는 공간도 달라졌고 방법도 달라졌다. 메모가 중요하다고 메모지를 가지고 다니라던 사람의 말은 습관을 들이라는 본질적인 단어를 제외하고는 사라졌다. 떠오르는게 있으면 아이폰을 열고 메모에 적는다. 하다못해 잠자기 전에 글쓸거리가 생각났다고 일어나 정자세를 하고 컴퓨터 앞에 앉지도 않는다. 그냥 아이폰을 열고 글을 적는다. 낮에 엄마를 위해 프린터 잉크를 사러 테크노마트에 가는데 프린터 기종 이름을 적어야 한다는 생각보다 찍어야 한다는 개념이 먼저 떠올랐다. 그냥 사진으로 찍어가서 가서 읽어주거나 보여주면 끝이니 그 이름을 기억할 필요도 못느낀다. 블로그는 힘들다. 로그인 하고 클릭 몇번을 해서 들어와야 하는 이 공간은 불편하다. 짧은 글을 쓰게 될 때 내가 웹 상에 혹은 나를 위해 할당된 페이지를 낭비하는 것이 아닌가, 과한 것이 아닌가 하는 불편함을 주는 블로그보다 140자 이내로 정해진 규격의 트위터는 여러 가지 면에서 편하다.


아무튼,
요즘 글쓰는 빈도가 크게 줄었다. 요즘 나도 형아도 블로그에 글을 안쓰네 하고 엄마가 말했다. 나이는 들었는데 생각은 오히려 10년 전보다 더 못해진 듯 하다. 굳이 핑계를 데려고 머리를 굴려보면 망할 개똥씨발좆같은 군대 이후인듯 한데, 치열해야만 삶이 굴러가는 줄 알았던 그 때, 대충해도 시간은 흘러간다는 것을 깨달은게 아니라 그런 근성의 존재를 알아버렸다 랄까나. -실로 2년의 세월은 기억도 잘안나지만 참으로 거지 같은 시간들이었다 고만 기억된다- 지금도 군대를 어떻게 하면 더 자세하게 병신같은 곳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사람이 되어버리다니 젠장.


아무튼2,
하품하느라 입찢어질 것 같으니 집행유애! 벨소리 집어넣고 잠시 이 글쓰기는 유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