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日常恐怖劇場オモヒノタマ念珠 A :: 일상공포극장 오모히노타마 염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상공포극장 오모히노타마 염주(이하 일오)는 30분 가량의 드라마 형식의 9편이 모인 옴니버스다. 한 편당 30분 가량으로 3편씩 묶어서 하였다. 각 각의 이야기는 개성넘치고 재미있는 내용으로 가득차 보는 내내 즐거움이 가득했다. 고로 나도 세 개씩 끊어서 감상평을 적어 놔야겠다

첫 번째 이야기 “念い” – 생각
흔히 사랑과 전쟁에서도 볼 수 있는 불륜 공포물 이다. 아이를 낳지 못하는 여자와 그 히스테리에 지친 남편 그리고 이웃집에 사는 여자와의 외도. 사랑과 전쟁이라면 벌써 법정가서 4주 유예기간을 선고 받고 담주의 시청자 의견을 기다리고 있겠지만, 공포극장 답게 법원 근처에도 가보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것 역시 머리카락 얼굴 귀신 공포물인데 반복된 학습 탓인지 등장 자체라던지 스토리를 보며 섬찟한 맛은 없기 때문에, 짧은 시간이 아니었다면 금방 집중력이 흩트러 졌을 것이다. 하지만 짧은 내용,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게 딱 맞춰 끝난다는 점에서 러닝타임을 십분 잘 활용한 이야기다.

두 번째 이야기 “自販機の女” – 자판기의 여자
가장 흥미로운 이야기다. 초반의 분위기로 보는 이들에게 큰 낚시 줄을 드리우는데, 나는 낚여서 파닥파닥 하면서 보았다. 포인트는 중반 즈음에 설마 설마 하는 일이 정말 결말로 다가온다는 것. 우유부단한 남자와 기센 여자 둘이서 펜션에 여행을 간다. 근방에 흉흉한 소문이 돌아 밤에는 나다니지 말라고 당부하는 주인의 말을 무시하고, 마실 것을 구하러간 남자가 뜻밖의 물건을 들고 돌아온다. 역시나 섬찟한 공포감 보다는 MT가서 밤에 흥미로운 이야기를 듣는 사람의 자세로 재미나게 볼 수 있다.

세 번째 이야기는 “オレオレ” – 나야, 나
반전 공포!? 물. 요즘 한창 철이었던 보이스 피싱의 초창기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사랑과 감동의 가족애를 느낄 수 있는 이야기(?), 그리고 짧지만 많은 스포일러를 담은 한 단어. 식스센스……….

한편씩 끊어서 시간 날때마다 가볍게 보는 것이 최대 장점이 아닌가 싶다. 그러고 보니 올해 여름에는 여름특집 시리즈물을 안하는가…문득 M이 생각난다. 내 영혼이~ 아파오…흠. 음?

*관련 글 [영화] 日常恐怖劇場オモヒノタマ念珠 B :: 일상공포극장 오모히노타마 염주

2 thoughts on “[영화] 日常恐怖劇場オモヒノタマ念珠 A :: 일상공포극장 오모히노타마 염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