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Km 돌파.

unnamed (Small)

 

6월 17일날 인수 받아서 7월 23일날 적산거리 1000Km를 드디어 넘었다.

이 수치가 유의미한 이유는 바로 엔진길들이기의 첫번째 단계가 끝났다는 말이기 때문이다. 참고로 메뉴얼에 따르면 0-1000km에서는 3500rpm을 넘기지 말고 1000km를 탄 다음에는 엔진오일과 오일필터를 갈아주라고 되어있다.

5단에서 3500rpm에 맞추면 대략 75-78km/h 정도의 속도가 나오는데(80은 못넘음) 이게 굉장히 갈증나는 속도였다. 말그대로 80은 못넘고 스트롤도 조금만 감았으니 앞에 차가 없을 땐 더 감아보고 싶을 때가 한 두번이 아니었다. 실제로 1000km 타는 동안 딱 두번, 풀 스트롤을 감아봤는데, 정말이지 이 두번이 없었다면 에이씨 하고 엔진 길들이기를 포기했을 것이다. 잠깐이나마 풀스트롤을 감아 질주하였을 때 그 진동과 느낌이 너무 좋아서 참을 수 있었다.

999km에 딱 맞춰서 군자 바이킹넷에 가서 엔진오일을 갈았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비가 올 예정이였던 날씨라 바이크를 두고 용극장에 다녀오리라 생각했는데, 잠깐 비가 쉬는 사이에 그냥 타고 나와버렸다. 극장에 와서 프로젝터 교체로 인해 여러가지를 바꾸고 잠깐 밖에 나와보니 비가 굉장 하게 내렸다. 아아 망했다를 외치고 다시 일을 하고 나오니! 비가 오지 않는 것! 덕분에 바이킹넷에 안착하였다.

이제 1600km까지는 4200rpm이하로 유지를 하고 이것이 끝나면 길들이기는 끝이 난다. 대략 도현이를 만나고 오면 될 듯한데, 시간과 날씨(..)가 허락해 줄지 모르겠다.

처음 구매 결정부터 인수까지 그리고 현재까지 많은 에피소드를 만들어준 누우렁이, 점점 더 애정이 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