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주차.

그래 이맛이지…… 진심으로 제주도에 오면서 평탄하게 올 줄 있을꺼라곤 생각도 하지 못했지만 이렇게 개그를 할 줄은 몰랐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치 참 알차고 맛났어...

일본인 친구와의 만남을 버리고 제주도 간다고 챙겨준 깡형과 윤호에게 감사감사. 물론 새벽에 들어왔지만 짐같은 건 하나도 챙기지 않았다. 딱히 멀리 가는 것도 아니고 택배로 이동이 가능한 거리니 걱정도 되지 않았다. 컴퓨터만 잘 들고 가면 되겠지 하는 생각. 엄청 성능이 좋은 노트북을 가졌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관계로 성능이 좋은 데스크탑을 들고가는 것은 크나큰 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들고 다니는게 편하긴 하다..

아무튼 깔끔히 잠을 자고 일어나 데스크탑을 해체하고 모니터를 싸고 몇일 전부터 엄마가 준비한 옷가지들 박스를 잠그고 나니 짐이 참 많다. 사실 데스크탑만 빼면 좀 가볍다 싶을 텐데 컴퓨터 짐이 한가득이다. 따로 빼넌 그래픽 카드와 하드디스크4개+ssd(는양념)의 무게 압박도…처음 계획은 비행기에 다 실어서 갈 생각이었는데 15kg이상은 1kg당 2000원, 총 중량이 37kg인 관계로 돈도 더 들긴 하지만 도저히 혼자 옮길 염두가 안나서 택배로 돌렸다. 먹을박스 하나 노트북 가방 하나 트렁크하나를 들고 비행기에 탑승하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삭느님의 영양보충쇼!

집앞에 워커힐 덕에 리무진 버스가 다녀 짐을 옮기기 쉽게 탑승하려고 출발 시간을 확인하려고 하니 인천공항으로 직행으로 바뀌었더라. 동서울 가서 버스를 탈까 하다가 그냥 잠실로 가서 리무진을 탔다. 잠실에서 김포공항까지는 32분 걸렸으니 나름 빨리 왔다. 캐리어와 가방을 들고갈 생각이었으나 기내에는 가방 밖에 안된다고 하여 무게를 재보니 7kg이 오버가 되었다. 하지만 대충 4000원에 디스카운트를 해주셔서 가뿐하게 돈을 내고 나니 날작이 도착하였다. 제주도 가면 한동안 못얻어먹는 다는 말도 안되는 핑계 삼아 후한 밥을 얻어먹고 일찍 들어갔다. 전날 핵안보 어쩌고 때문에 검문검색이 강화된다고 일찍 오라는 문자 성의를 봐서 들어갔지만, 딱히 오래걸리진 않았다.

여기서 첫 번째 문제가 발생하였다. 가방 속에 있던 액체류를 실어 보내지 않아 버리게 되었다. 이것은 단순한 해프닝이라고 볼 수 있었다. 더 큰 문제를 만들었다는 것은 나중에 알게된다. 어쨌든 가방속에 분리해둔 그래픽 카드와 램, 하드디스크 4개를 꼼꼼히 살펴보게 하고 챙기고 들어왔다. 지난번에도 17번 게이트 였는데 이번에도 17번, 일찍 들어온 탓에 한시간 가량 대기하다가 비행기를 탔다. 예전에 출발 5분전에 공항에 도착하여 면세 쇼핑까지(선물용 담배) 하고 비행기를 탔었던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굉장히 지루한 시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날 도착했씨유

여차저차 비행기를 탔는데 이때까지만 해도 참 운이 좋은 줄 알았다. 옆자리로 모자라 옆옆 자리까지 아무도 안지 않고 혼자서 한칸을 차지하며 앉은 것이다. 한적하게 비행기 날개를 쳐다보며 한시간 눈을 붙이려 했다. 이때 나쁜 징조가 찾아왔다. 최고의 편한 비행기 여행이라고 생각했던 자리였음에도 불구하고 뒷자리에 앉은 꼬맹이가 미친듯이 앞을 발로 차는 것이다. 아이 엄마가 하면 안된다고 하는데도 조금 지나면 또 발로 차고…뒤로 보이는 틈으로 살짝 노려보아도 먹히지 않았다. 아이 엄마도 말로만 그만 하라고 하는 듯 했지만, 계속 해서 말을 하는 바람에 화도 낼 수 없었다. 그저 어서 비행기가 내리기만을 기다릴 뿐.

지옥같은 비행이 끝나고 제주도에 내리니 비가 주륵주륵 내린다. 봄비…듣기만 해도 따뜻해지는 이름…은 개뿔, 바람이 어찌나 부는지 날아갈 듯 했다. 분명 날씨가 춥지는 않은데…택시를 잡는데 미술관 방향을 말하니 안된다고 말한다. 표지판에는 이쪽이 맞는데 어떤 아자씨가 오더니 그냥 저기 가서 타시면 된다고 한다. 몇일 전 뉴스에, 제주 공항에 택시를 주름잡는 양아치들에 대한 이야기가 절로 떠올라 진다.

어찌어찌 택시를 타고 현대미술관으로 향하였다. 이것저것 이야기를 하면서 오다보니 금방이다. 그리고 나서 재앙은 시작되었다. 

1. 아이폰 충전기를 두고 왔다.

나오기 전에 충전기를 찾아 갈까 하다가 아이폰 독을 가져가니 그냥 두고가지 하고 나왔다. 충전기로 충전안한지 오래되어 그렇거니 했는데…독은 챙겼는데 독 어뎁터를 택배 박스에 넣어놨다…그럼 노트북으로 해야지! 했는데…

2. 노트북을 공항에 두고 왔다.

가방에 있던 액체류의 물건 때문에 당황한 나머지 노트북을 두고 왔다…가방에 있던 노트북은 따로 빼서 검사 받은 후에 챙겨야 하는데 안챙겨온 것이다. 공항에 전화를 해보니 역시나 두고 왔다. 택배로 붙여달라고 이야기를 해놨다…그리고 주말이 지나 월요일에 도착한 나의 Plilingo는 부팅이 되지 않고 있다…orz

3. 수건을 안가져 왔다.

택배가 도착하기 전, 하루 동안 갈아입을 옷은 다 챙겨왔는데 수건을 두고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맑은 날. 내가 사는 곳.

아무튼 청소하고 비가 계속 주럭주럭 내리는 사이에 몸은 빈둥대는 이틀차를 정말 괴롭게 보내고 나서야 토요일에 데스크탑이 도착했다. 그날은 때마침 미술관에 메그넘전을 오픈 하는 날이라 행사에 참가해 있었다. 그런데 오픈식 시작하기 10분전에 택배가 도착했다.  작업실에 박스를 놓고나서 다시 식에 참석해서는 100년만에 보는 컴퓨터를 보는 것 마냥 마음을 진정시키지 못했다. 그 때 관장님이 입주작가라고 소개시켜주셔서 일어나서 인사를 하는데 어찌나 어색하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름답다. 제주도 바다. 정말. 지금까지 본 바다중에 제일.

그 후로 일주일동안 장한번 보고 대충 살고 있다. 가까운 협재 해수욕장과 그 앞에 있는 비양도를 바라보았다. 마을에 있던 굴에도 들어가보고 – 따로 적어야지 – 저지오름에도 오르고 있다. 원래는 제주도 1일차 글이 매일 밀리다 보니 1주차가 되어버렸지만, 기록은 좋은 것이다. 으음…2주차에는 슬슬 작업을 시작할 계획 이었으나 노트북이 망가져서 큰 차질을 가져왔다. 하지만 있는 데로 해봐야지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쌍한 사람 도와주십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